Home > 부인과센터 > 요실금
자신의 의도와는 상관없이 갑자기 소변이 흘러 나오는 현상, 용어는 생소할지 몰라도 그로 인해 발생하는 난처함, 부끄러움, 의기소침등은 이미 상당수의 여성들이 경험하고 있고, 원인도 다양하고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있을 수 있지만 주로 중년 이후의 여성에게 흔합니다. 성인 여성의 30-40%, 40대 여성의 20%이상이 요실금으로 고민하고 있습니다.
기침을 하거나 웃을 때처럼 배에 힘이 가해지면 나타나는 요실금으로 여성 요실금에서 가장 흔한 형태로서 요도를 지탱하는 역할을 하는 골반 근육이 약해져 밑으로 처지거나, 혹은 요도가 닫히는 능력이 떨어진 경우에 발생합니다. 주로 반복되는 출산, 천식 같은 지속적 기침을 유발하는 질환, 비만, 폐경과 연관성이 높습니다.
갑자기 참을수 없이 소변이 마려운 증상이 있어서, 화장실에 가거나 속옷을 내리기도 전에 소변이 흘러나오게 되는데, 방광에 소변이 충분히 차지 않은 상태에서 방광이 저절로 수축하여 발생합니다. 급성방광염, 신경질환, 당뇨병, 방광 출구 폐색과 같은 질병이 그 원인이 될 때도 있지만 단독으로 생기기도 합니다.
방광에 소변이 가득차 더 이상 저장할 수 없어 소변이 넘쳐 흐르는 경우입니다.
방광 수축력 상실이나 요도 폐색이 원인이 됩니다. 당뇨, 말초 신경질환, 자궁 적출술이후에 주로 발생합니다.
절박성 요실금과 복압성 요실금의 증상이 동시에 작용하여 소변이 새는 경우를 말합니다.
1. 하루에 8회 이상, 자다가 2회 이상 소변을 본다.
2. 기침이나 재채기, 줄넘기 등을 할 때 소변이 나오는 경우가 있다.
3. 소변을 보아도 개운하지 않다.
4. 소변을 볼 때 통증이 있다.
5. 하복부에 불쾌한 느낌이 있다.
6. 소변이 마려우면 참기가 힘들다.
7. 찬물에 손만 담궈도 소변이 보고싶다.
8. 부부관계시 소변이 나오는 경우가 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상담문의 | 진료예약 |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