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임신과 출산센터 > 산후관리
체온, 맥박 및 호흡 산모의 체온과 맥박수는 정상시에 비해 약간씩 높거나 많아집니다. 유방이 부풀어 오를때 체온이 37도 정도로 약간 올라가며, 몸에 고인 수분을 제거하기 위해 땀을 많이 흘립니다.
맥박수는 안정하고 있으면 1분간 60회내외가 되고, 복식호흡에서 점차 흉식호흡을 하게 됩니다 .
배변 땀과 마찬가지로 소변량도 많아지는데, 이러한 현상도 몸에 고여 있는 수분을 제거하기 위한 것이며, 단백뇨가 산후초기에 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또한 복벽이 느슨해지고 장의 운동이 약해지므로 변비가 생기기 쉽습니다.
자궁의 수축과
후진통(훗배앓이)
순조로운 분만 후에는 자궁이 아랫배에서 단단하게 만져집니다. 자궁이 수축되면서 3-4일 동안 후진통이 계속되다가 없어집니다. 자궁은 6주후에 정상크기로 회복되며, 분만후 2주일이 지나도록 하복부에 단단한 자궁이 만져지면 이상이 있을수 있으므로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
오로 산후에 나오는 분비물을 "오로"라고 하는데, 분만후 1-2일간은 혈액이 섞여 나오다가 갈색으로 변하며, 9-10일 정도 되면 황색이나 유색(乳色)으로 변하게 됩니다. 오로의 분비가 멈추게 되는데, 그 이상지나서 혈액이 다량 섞인 오로가 분비될때에는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상담문의 | 진료예약 |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