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나이 어린 레지던트가 얼차려주면 어쩌요?
프라임01-24 15:51 | HIT : 2,225
■ 인턴수련 앞둔 의학전문대학원 1기 ‘우려와 희망’

의대 출신들보다 3~10세 많아 ‘갈등’ 걱정

“목표 뚜렷… 상명하복 분위기 쇄신” 기대도

병원 임상 수련을 위한 인턴 지원 마감일인 23일.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 졸업예정자인 강지형(34·여) 씨는 인턴 원서를 접수시키고 돌아서는 길이다. 그는 2월 말부터 예비 의사로 실제 환자를 진료하는 임상에 투입된다. 강 씨는 설레기도 하고 두렵기도 하다.

“의전원 졸업은 의사가 되기 위한 시작일 뿐이죠. 의사로 전공을 바꾼 것을 후회하지 않아요. 정신과나 가정의학과를 선택해 ‘벽이 높지 않은 의사’ ‘환자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인간적인 의사’로 일하고 싶습니다.”

강 씨는 신문방송학 석사 학위를 가지고 있다. 유학을 가서 박사 공부까지 할 생각이었다. 그러나 박사 학위를 받고도 직업이 불안정할 것이라는 우려가 앞섰다. 그는 29세에 장래를 바꾸기로 결단을 내렸고 30세 때 의전원 1기에 도전했다. 그렇게 시작된 4년간의 의전원 생활은 만만치 않았다. 매달 2, 3과목을 배우고 시험을 쳤다. 수업은 오전 9시에 시작해 쉬지 않고 오후 5시까지 이어졌다. 수업이 끝나면 도서관으로 달려가 오후 10∼12시까지 책과 씨름했다. 그는 8, 9일 치러진 의사국가시험(국시)을 통과했다.

요즘 강 씨는 의전원 친구들과 삼삼오오 모여 인턴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국시에서 의전원 졸업생들이 전원 합격했다는 소식이 무엇보다 기쁘다. 의대생과 의전원생 간 갈등은 항상 뜨거운 이슈였다. 의대 교수들이 의전원생과 의대생의 수준을 자주 비교한다는 이야기를 듣기도 했다.

그러나 실제로 의전원생을 가르쳐 본 의대 교수들은 “의전원생의 학습능력이 결코 뒤떨어지지 않으며 오히려 더 열심히 공부한다”고 말한다.

조영욱 경희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육지원실장은 “대학 졸업 후 의사의 길을 택한 의전원생은 목표의식이 뚜렷해 열의를 가지고 공부한다”고 말했다.

의전원 졸업생들은 앞으로 시작될 인턴·레지던트 수련에 대해 기대 반 걱정 반이다.

수련 과정은 상명하복식 분위기가 강하기 때문이다. 의전원 졸업생의 평균 나이는 30, 31세로 의대 졸업 후 바로 인턴 과정을 밟는 수련의에 비해 3∼5세나 많다. 1기 중 최고령자(40·건국대)의 경우는 나이차가 10세 이상 나게 된다.

경희대 의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한 이용환(35) 씨는 “실제 임상에 투입되면 나이 어린 선배 레지던트를 부지런히 쫓아다니며 배워야 할 텐데 눈에 보이지 않는 갈등이 적지 않을 것 같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또 인턴 과정을 끝낸 후 레지던트에 지원할 때 적지 않은 나이 때문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그러나 의전원 졸업생의 임상 수련이 오히려 상명하복식 분위기를 쇄신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30대 후반으로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할 예정인 구재은 씨는 “의전원 출신이 들어가면 엄격하고 딱딱했던 임상 수련 분위기가 다소 융통성 있고 부드러워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의전원 졸업생은 진로에 대한 고민도 의대 졸업생과 사뭇 다른 모습이다.

의사 희망자가 절대 다수지만 과거 전공을 살려 다른 분야로도 적극 진출하려는 졸업생이 많다.

변호사 자격증이 있는 이용환 씨는 의학전문변호사로 일할 계획이다. 이 씨는 국시가 끝난 후 의료전문 법률사무소를 찾아 의료전문변호사의 전망에 대해 알아봤다.

그는 “전문의가 되려면 앞으로 5년 더 수련 과정을 밟아야 하는 점이 부담스럽다”며 “의료전문 변호사가 더 유망한 분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목록보기

NO S U B J E C T NAME DATE HIT
501  임산부 10명 중 7~8명 치질 고통     프라임 2009·03·09 1926
500  유방암전이-소변검사가능     프라임 2009·03·07 1489
499  셋째아이 낳으면 200만원 드립니다     프라임 2009·02·04 2083
 나이 어린 레지던트가 얼차려주면 어쩌요?     프라임 2009·01·24 2225
497  고사위기 빠진 산부인과, 특단 대책 세워달라     프라임 2009·01·22 1419
496  프랑스, 지난해 출생률 2.02 30년전 수준 회복     프라임 2009·01·16 1475
495  비만시 호르몬균형변화가 난소암관여     프라임 2009·01·14 1446
494  인제에 사는 산모 차 타고 춘천까지 원정출산     프라임 2009·01·05 1938
493  산부인과 몰락 농어촌서 도시로 확산     프라임 2009·01·05 1494
492  FDA, 다이어트 보조제 부작용 경고     프라임 2008·12·25 1704
491  흉부외과의 비애     프라임 2008·12·10 1550
490  미연구팀 "잘사는 집 아이가 더 똑똑하다"     프라임 2008·12·06 1361
489  임신 초기 엽산 복용, 소아 천명음 위험 높여     프라임 2008·12·03 2060
488  전공의 부족 3개과 진료수가 올리기로     프라임 2008·12·03 1210
487  농약, 중금속 나와도 통과...한약재 엉터리 검사     프라임 2008·11·28 1325
486  폐경기 한국 여성 제대로 대처 못해 안타까워요     프라임 2008·11·28 1542
485  내년 건강보험료 '동결', "MRI, 노인틀니 확대대상 제외"     프라임 2008·11·27 1403
484  노인 틀니, 초음파, 비만 건보적용 '없던 일로'     프라임 2008·11·26 1436
483  다인용 병실 없다던 산부인과, 과연 진실은?     프라임 2008·11·24 1425
482  흉부외과, 간호사가 '메스' 잡을 판     프라임 2008·11·17 1676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 4 [5][6][7][8][9][10]..[29]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