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천식에 대한 5가지 오해
프라임11-15 10:20 | HIT : 1,472
기온이 낮아지고 찬바람이 불면 걱정되는 질환이 천식이다. 차가운 공기가 기관지를 자극해 기도가 좁아지면 기침 등 증상이 심해지기 때문이다. 천식은 폐 속의 기관지가 알레르기 염증반응으로 인해 좁아지거나 부어올라 숨이 차는 병이다. 그러나 의외로 이런 천식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바른 질환 관리를 위해 천식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짚어본다.

1. 폐활량 늘리는 조깅·등산이 좋다?


천식 환자가 숨이 차는 증상을 폐활량이 부족한 탓으로 여겨 심폐 기능을 향상시키는 등산·자전거타기·조깅 등의 운동을 선택하는 환자들이 많다. 그러나 운동도 조건이 중요하다. 적당한 운동은 필요하지만 새벽 조깅이나 무리한 등산이 증상을 악화시킬 수도 있음을 알아야 한다. 차고 습한 공기가 기관지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천식으로 숨이 가빠지는 급성악화기에는 폐활량이 줄어들 수 있다. 그러나 그 단계를 벗어나면 대부분은 정상 폐활량을 회복한다. 따라서 폐활량을 늘린다며 무리하게 운동을 하기보다 어떤 운동이든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가볍게 해야 한다. 천식에 좋은 대표적인 운동이 수영이다. 수영장은 습도가 높아 기도를 촉촉하게 유지시켜주기 때문이다.

2. 흡연은 나쁘지만 술은 상관없다?

담배와 달리 술은 천식과 상관없다고 믿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알코올 역시 천식 증상을 악화시킨다. 와인 등의 주류에 들어있는 아황산염이 일부 환자에게 과민반응을 일으켜 기관지가 수축되는 증상이 나타나는 것. 아황산염은 음식이 상하거나 변색을 막는 보존제로, 말린 과일이나 과즙·맥주·감자·새우 등에도 함유되어 있으므로 아황산염에 과민반응을 보이는 환자는 조심해야 한다.

3. 나이가 들면 안 생긴다?

천식은 소아·청소년기에 생기는 병이어서 중·장년층에는 잘 안 생긴다고 여기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천식 발병은 나이와 상관없다.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08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국내 천식 유병률은 3% 내외이며, 이중 50대 이상 중·노년층의 유병률이 전체 평균보다 높았다. 노인 천식환자가 많다는 뜻이다. 천식은 20∼40대에는 발병률이 다소 줄다가 50세 이후 다시 급증하는 경향을 보인다. 실제로 소아 천식환자의 절반 가량은 사춘기를 지나면서 증상이 호전되거나 없어지지만 이런 사람은 기도과민성이 내재된 상태여서 성인이 되어 다시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많다. 특히 노약자는 폐와 기관지의 근육이 노화로 약해져 천식에 더욱 취약하다.

4. 스테로이드 제제 안 쓰는게 좋다?

천식 치료제는 크게 기관지확장제와 스테로이드제제로 나눌 수 있다. 스테로이드는 오래 사용할 경우 혈당·혈압 상승, 체중 증가, 골다공증, 위궤양 등 다양한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이 때문에 일부 천식환자들은 막연하게 스테로이드제제에 두려움을 갖고 있는 게 사실이다. 그러나 천식에 사용되는 흡입제 형태의 스테로이드제제는 전신으로 흡수가 되지 않아 부작용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 단, 흡입제 사용 후 목이 쉬거나 구강에 곰팡이가 생길 수 있으므로 사용 후 반드시 입을 헹궈야 한다. 또 스테로이드제제는 오래 사용해도 내성이나 저항성이 거의 생기지 않는다.

5. 천식약과 감기약 같이 먹으면 안된다?

천식 환자들은 감기나 독감에 잘 걸리고, 증상도 심하므로 감기 예방과 치료에 많은 신경을 써야한다. 일부 환자들은 천식약을 먹을 때는 감기약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믿지만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전문의의 지시에 따라 감기와 천식은 함께 치료하면 된다. 단, 5∼10% 정도의 성인 기관지천식 환자는 아스피린이나 이와 유사한 소염진통제가 발작을 일으킬 수 있는데, 이때는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해열진통제를 사용하면 안전하다.


■ 천식증상 자가진단법

▲밤에 숨이 차거나, 기침 때문에 잠을 깬 적이 있다. ▲운동 중이나 끝난 후 숨이 차고 쌕쌕거리는 소리가 난다. ▲추운 날 외출하면 가슴이 답답하고 기침이나 쌕쌕거리는 소리가 난다. ▲기침감기에 잘 걸리고, 한번 걸리면 3주 이상 간다. ▲감기약이나 혈압약을 먹은 후 숨이 가쁜 적이 있다. ▲잘 때 똑바로 누우면 가슴이 답답하고, 옆으로 누우면 편하다. ▲알레르기성 비염이나 두드러기 증상이 있다.

  목록보기

NO S U B J E C T NAME DATE HIT
541  오랫동안 생리가 없다면 '다낭성 난소증후군' 의심을     프라임 2011·03·26 1461
540  활성산소란 무엇인가?     프라임 2011·03·22 1330
539  "'제2의사춘기' 갱년기, 태반주사로 활력 충전"     프라임 2011·02·17 2236
538  2분에 1명 자궁경부암 사망! 예방접종 중요     프라임 2011·02·07 1366
537  '나이' 는 한 살 더 먹어도 ... '피부 나이' 는 더 먹지 말자 !     프라임 2011·01·24 1348
536  여성의 만성 소화불량, 자궁암 등 이상여부 확인해야     프라임 2011·01·06 1276
535  임신중 툭하면 '핸드폰' 아이들 '행동장애' 유발     프라임 2010·12·22 1331
 천식에 대한 5가지 오해     프라임 2010·11·15 1472
533  폐경 후 질 출혈, 자궁암 검사부터 받아야     프라임 2010·11·06 3313
532  자궁암의 생존율과 완치율이 궁금합니다..     프라임 2010·11·04 3109
531  여성 10명 중 1명 자궁경부암 바이러스 비상     프라임 2010·10·21 1531
530  아랫배서 허리까지 말 못할 엄마들의 고통     프라임 2010·10·19 1451
529  자궁근종 진료환자 4년새 21% 증가     프라임 2010·10·04 1284
528  계절독감 백신 10월 안에 맞으세요     프라임 2010·10·04 1240
527  가을철, ‘피부 건조증’을 예방하려면?     프라임 2010·09·25 1181
526  모유 좋다지만 이럴 땐 수유 금지     프라임 2010·08·13 1426
525  신종플루 백신접종 실시 계획     프라임 2010·08·12 1094
524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 발령     프라임 2010·08·01 996
523  장마철 건강관리     프라임 2010·07·02 1449
522  장마철 관절통증, 3가지만 알면 걱정 끝!     프라임 2010·06·16 1069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4][5][6][7][8][9][10]..[29]   [다음 10개]